도싸 모임 처음으로 신청했었는데.... 아침에 늦장 부리다가 폭풍 지각!!!


모임 장소에 도착하니 도싸는 이미 인사를 다 나누고 출발을 하시는데 ㅜ.ㅜ


늦게 도착해서 민폐끼치느니 버릇대로 솔로 라이딩을 하기로 결정!

날씨가 좀 이상해서 따끈한 국물이 땡겼는데, 동쪽으로는 한번도 안가봐서 동쪽으로 가기로 결정하고 초계국수 먹기로 결정!


오늘의 라이딩 기록


총 77.75km, 평속은 20.1km의 한강 표준속도 준수!!! 라고 우기고 싶은 저질 체력 ㅜ.ㅜ

이 체력으로는 도싸 초급반 따라기도 벅찬듯 쩝...







오늘의 삽질


1. 오늘 현재까지 스마트폰 다음 지도앱에서 알려주는 초계국수는..... 옛날 위치입니다. ㄷㄷㄷㄷ

   다음 지도앱을 켜고 찾아가셨는데 공사 현장에 도착하셨을 경우, 반대 방향으로 쭈욱 가시다보면 초계 국수집이 나옵니다.


2. 정신줄 놓고 있다가 잠실 대교를 지나쳤는데... 뒤로 돌아가기도 그렇고해서 잠수교를 건너 넘어와봤는데.... 역시나 산너머 산... ㅜ.ㅜ  신당 위치가 한강 나가기는 좀 그런듯 ㅜ.ㅜ


3. 가민 705를 컴퓨터에 연결했더니, Saving History가 49%에서 아무런 메세지 없이 종료되고,

    오늘의 라이딩 기록이 tcx파일로 저장되지도 않았음....

    원인을 찾아보니, 메모리가 꽉차서 발생한 문제.....

    일단 기존의 모든 tcx파일을 백업하고 ( 가민/history 디렉토리를 통채로 복사하면 됩니다.), 가민에서 3개월치만

    남겨두고 모두 삭제 선택.

   이후 다시 컴퓨터에 연결하니 Saving History가 정상적으로 되고, 가민 커넥트에 데이터를 입력할 수 있었음. 


4. 가민 데이터 정리 진행.

    난 분명 3개월치만 남겨두고 나머지 데이터는 삭제! 를 선택했음에도 불구하고

    2011년 2월 이전 데이터는 삭제되지 않고 살아 있음.

    이건 가민의 버그인데, 어짜피 백업은 해둔 상태라 과감하게 컴퓨터에 연결해서 삭제 처리!

 




인증샷


오랜만에 맛본 초계국수의 맛은.... 따끈한 국물이 땡겨서 그랬을수도 있지만...
내 기억속의 맛이 아니었 ㅜ.ㅜ


그러면서도 한그릇 다 비우고 나왔 쿨럭 ;;;;;









keith와 함께한 브롬톤 & 스트라이다 라이딩.


로드를 탔다면 한강은 헬이었겠지만, 브롬이 & 스트라이다 였기 때문에 유유자적하게 즐길 수 있는 라이딩 있어다는 :)




휴대용 토크 렌치는 가볍게 휴대할 수 있는 토크 렌치로 공구통을 항상 가지고 라이딩을 하는 라이더에게는 그 효용성이 매우 높을 수 있는 공구 중 하나 입니다. 

제가 알기에는 자이언트와 리치 두군에서 휴대용 토크렌치를 출시 하였고, 두 제품의 사진을 비교해 보면 100% 동일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제품명이 TORQKEY라고 음각으로 새겨져 있습니다. 즉, 두 제품은 동일한 제조사(혹은 공장)에서 생산된 마크만 다른 제품이라는 것입니다. 




현재 국내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토크키는 리치 제품입니다만, 리치 제품은 비트를 분리 할 수 없도록 접착제로 고정 시켜놓는 만행(?)을 저질러 놨습니다. 

그래서 다양한 사이즈의 비트를 사용가능 하도록 비트 소켓 부분을 뜨겁게 가열해서 잡아당겨 비트를 분리 시켜 버렸습니다.

이때 주의 하실 것은

- 어설프게 가열하는 것이 아닌 손잡이 부분이 뜨끈뜨끈해 질때까지 가열을 해야 한다. 
- 뜨겁게 가열하였으므로 젖은 수건등을 이용해서 손이 데지 않도록 주의 한다. 

입니다. 

리치 토크키를 사용하시는 분들 중 저 처럼 다양한 사이즈의 비트 사용 못하는게 불만이신 분들은 한번 시도해 보시기 바랍니다. 



  1. 송은석 2012.03.07 00:31 신고

    저도 오늘 이 제품을 구매하였는데 제 싯클램프 나사랑 맞지가 않더라구요 낭패를 보았습니다 ㅠ 그래서 저도 가열을 해보았는데 잘 안빠지더라구요ㅠ 뜨거운 물에다 끓여야 할까요? ㅠ

    • 건이 2012.03.07 20:30 신고

      자이언트 토크키가 국내 판매 되고 있습니다. 그걸 구입하셨으면 문제가 없으셨을 텐데 아쉽네요.

      뜨거운 물 정도로는 안되고, 위에 적은것처럼 뜨겁게 가열을 한후 공구를 이용해 잡아 빼야 겨우 빠집니다.

      사실 좀 위험하구요....

      이미 포장은 제거 하셨으니 환불은 어려울테고, 위험을 감수하시는것 보다는 자이언트에서 나온 공구를 구입하시는게 나아 보입니다.

      현재 알퐁소에서 판매를 하고 있네요.

      http://www.athatb.com/shop/dvProduct.phtml?pid=2587&pcode=664&prvs=

    • 송은석 2012.03.24 15:39 신고

      조금 늦었지만 답변글 감사합니다 ^^ 앞으로도 종종 들리겠습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인터넷 바꾸고 받은 상품권으로 마트로 밥통 사러 브롬이를 타고 룰루 랄라 갔습니다 .

갔을 때만 해도 "밥통 배달해 주겠지~~~" 했는데 막상 가보니 "밥통 배달은 안됩니다 고갱님~" OTL

.
.
.
.
.

그래도 밥은 먹어야 하겠기에.... 브롬이에 밥통 장착!!!!

사진은 아이폰이라 흔들렸 ;;;





물론  "저 쉥x 뭐냐????? @.@?" 라는 사람들의 시선을 받으며 집으로 고고씽!!!

암튼 최고가 장보기 마실 자장구 브롬이!!!
브롬톤을 구입했더니 악세서리 가격이 상상초월 -_-;;;

조끄마한 가죽으로 만들어진 탑튜브 커버도 무려 3만냥 정도!!!

그래서 브롭톤 탑 튜브 커버를 직접 만들기로 했습니다.

20cm x 15cm 정도의 크기로 가죽을 잘라내고 1cm 간격으로 표시를 한 다음, 3.5mm 타공 펀치로 구멍을 내줍니다.
두껍고 억센 재질의 가죽이 아니어서 커터칼로도 손쉽게 잘립니다.

제가 구입한 가죽 크기가 총 60cm x 30cm 이므로 사용하지 못하는 영역을 고려하더라도 20cm x 15cm 크기의 탑튜브 커버 5개 정도는 충분히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탑튜브 커버가 위치할 자리를 미리 잡아 봅니다.
비율 상으로는 가로 길이가 한참 긴듯 싶은데 튜브 뒷쪽으로 휘어서 그런것이고 실제로는 20cm x 15cm가 맞습니다.



이제 끈 두께를 확인 하기 위해 연습용 끈을 만들고 연습을 해봅니다.



적당한 끈 두께가 결정 되었다면 4개 정도를 미리 만들어 놓고 본격적으로 브롬톤에 탑 튜브를 감아 주기 시작합니다.






이렇게 끝까지 감아 주게 되면 브롬톤 탑튜브 커버 만들기가 마무리 됩니다.




자작을 한 것이니 실제 판매되는 제품이 비하면 가죽 재질이나 마감 품질 등은 떨어질 수 밖에 없지만, 제작 및 장착까지 한시간 정도면 마무리 되므로 브롬톤 유저라면 한번씩은 도전해 볼 만할 것 같습니다.

자작 재료 및 가격
30cm x 30cm 브라운 통가죽 9천6백원x2 (총 2장 크기 구입 실제 크기는 60cm x 30cm 으로 도착 )
30cm x 30cm 흰색 크랙 통가죽 6천원x1
타공펀치 2.5mm 1개, 타공 펀치 3.5mm 1개 개당 3천5백원

* 가격 비교 사이트에서 검색어를 가죽원단 같은 것으로 검색 하시면 판매 사이트를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브롬톤 탑뷰브 커버의 역활은 타고 내리거나, 접을 때 스크래치 방지 용도 이므로
비싸고 좋은 가죽 보다는 싼 가격에 적당한 품질의 가죽이면 충분합니다.
  1. 돌고래 2012.05.17 19:18 신고

    저기요 이끈도 가죽을 얇게자른건가여?아니면 끈을따로 판매하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