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의 모습은 점점 WorkHolic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이전 회사에서는 스트레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일을 하는 거였다면,
현재의 회사에서는 업무 스트레스가 아닌, 내가 그동안 게을리 했었던 자기 발전에 대한
스트레스가 더 심하다.
(즉, 이전 회사에도 꾸준히 자기 개발이 이루어졌다면 현재에는 지금과는 또 다른
 모습으로 일을 처리하고 있을 것이라는 스트레스이다. )

어찌 되었든 WorkHolic의 모습이 점차적으로 보이는 것이 지금으로써는 최선이라는 생각이 든다. (연애가 잘 안되면 어떻게 하냐구요? 하하... 그럼 그냥 웃지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