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렉스 핸드밀이 어느날 부터인가 "음...원두가 너무 쉽고 빠르게 분쇄되네?"라는 생각이 든다면,
세라믹 날을 점검해봐야 합니다.

세라믹 칼날이 손상된 모습



그 동안 너무 쉽게 분쇄가 된다고 생각했고, 커피맛도 뭔가 좀 이상하다 싶기도 했는데
크게 깨져서 분쇄가 제대로 안되니 당연했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포렉스 세라믹 칼날과 호환 칼날의 비교



당연히 왼쪽이 그동안 사용했던 포렉스 세라믹 칼날이고 오른쪽이 새로 구입한 호환 칼날 입니다.

세라믹 날의 마무리는 비슷한것 같고, 분쇄도를 조절하는 십자가모양의 볼트 모양이 조금 틀립니다.
호환 제품은 국내산이라고 표기되어 있고, 가격은 포렉스 세라믹날의 거의 1/4 수준입니다.

포렉스것은 개당 2만원, 국산 호환품은 개당 6천원... 당연히 호환품을 사고 종이필터, 브리카 가스켓등을 사더라도
많이 남는 가격이니 당연히 국산 호환품을 선택했습니다.

제품 설명에는 포렉스, 하리오 제품에 호환이 가능하다고 하는것을 보니 세라믹 날은 포렉스와 하리오가 공통으로 사용하는 듯 싶습니다.

구입은 x페뮤제x에서 했습니다. x페뮤제x에서 "핸드드립>핸드밀> 세라믹날"을 찾으시면 됩니다.

세라믹 날의 교체는 "조립은 분해의 역순!" 이며, 아무리 저주받은 손이더라도 너무나 손쉽게 교체가능 합니다.

교체 순서는 아래 사진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2012.12.20 01:43

    비밀댓글입니다

    • 건이 2012.12.20 10:04 신고

      카페 뮤제오에서 구입을 했습니다. 아래에 링크 남겨드려요~~

      즐거운 커피 생활하세요~ ^_^

      http://www.caffemuseo.co.kr/shop/detail.asp?g_num=4745&ca1=machine&pagenum=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