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를 물보다도 자주 마시는 편이기 때문에, 깔끔한 커피맛을 좋아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에서는 마트표 커피 믹스 (나름 아라비카 원두로 만들었고, 1/2칼로리이며, Jadin이 제조했다는...)를 마시는 이유는 바로 쥐꼬리만한 봉급에서 나오는 주머니 사정 때문이겠죠. ㅜ.ㅜ
(그래서 회사에서 LVAVAZZA 원두 커피를 그리도 마셔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

뭐 암튼 요즘에는 물보다도 많이 마시는 커피기 때문에, 누군가가 맛있는 커피를 사준다고 하면 일단 OK! 

[구스토 분당 본점 커피]

커피 사준다는 형은 아직 안오고, 매장 언냐께서 주신 커피입니다. :)
다른 커피 전문점과는 달리 에스프레소를 별도로 내오더군요. 취향에 따라 적당히 마시면 되는데 그런거 따질 겨를 있습니까?
티스푼으로 에스프레소를 살짝 맛봐주고 나서 그냥 타마시는 ^^;;;;

향은 매우 부드럽고 맛은 신맛보다는 살짝 고소한 느낌이 나면서, 깔끔합니다. 신맛이 많이 느껴지길 원하시는 분들은 좀 싫어하는 스타일이 아닐까 싶네요...
(이것저것 많이 잡다하게 마셔보니 신맛이 강해야 신선한 커피다? 그건 아닌듯 싶습니다.)

원두는 2틀전에 로스팅했다고 합니다. 미리 잔뜩 로스팅 해놓은 것이 아니라 필요할때마다 로스팅 한다고 하니, 직접 로스팅한 커피를 원하시는 분들께는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 예전에는 분당 본점에서 직접 로스팅 강좌도 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없어졌다고 하는 슬픈 이야기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스토 분당 본점은 율동 공원 근처에 있는데 찾아가기는 좀 어렵더군요.

인테리어는 나름 괜찮게 되어 있습니다만, 의자의 팔걸이는 좀 고쳐야 할듯 합니다.
의자 자체는 "원두나 원두 포장지를 표현한것인가? 독특하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팔걸이에 팔꿈치를 대고 턱을 고이는 버릇이 있는데, 팔꿈치가 아픕니다. ㅜ.ㅜ

[구스토 스페셜티 원두 & 커피백 제품들]

구스토 분당 본점을 간 이유는, 쇼핑몰에서 판매할때 서비스로 제공할 구스토 커피 티백을 얻으러 간 것이었습니다.
쇼핑몰 입장에서야 그냥 주시겠다는 가서 넙죽 받아와야죠~~ :)

그런데 쇼핑몰용 서비스용 제품 이외에도, 저를 위해 이만큼 챙겨 주셨습니다. :)
 
구스토 스페셜 티 커피백 / 2일전에 로스팅한 구스토 원두 Espresso Gold Mild / Espresso Gold Dark / Cafe Royal 입니다.

원두중 하나는 생두 들여올때 포장되어 있던 포장지에 싸주셨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스토 스페셜티 커피백]

구스토 스페셜티 커피백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커피 믹스 타입이 아니라, 녹차처럼 티백으로 제조 되어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좋은 품질의 원두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만, 일반적인 커피 믹스에 비해 보존 기간이 짧고, 포장지를 뜯었을 경우에는 빨리 마셔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인스턴트 커피는 보통 박스에 유통기한이 적혀 있습니다만, 구스토 스페셜티는 개별 포장지에 유통기한이 별도로 적혀 있습니다. 생각외로 짧은 유통 기한을 가지고 있으니, 구매후에는 빨리 드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백을 잘라보면 아래 사진처럼 잘 갈아진 원두 커피를 볼 수 있습니다.  (잘라낸 티백이 아까워서 어떻게든 마시려 했다가 손가락이 고생했다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향이 진해서 그런지 오랜시간 우려내어도 티백 포장지인 펄프 냄새가 나지 않고, 커피속 오일 성분이 티백에 의해 걸려져서 그런지 낮에 마신 구스토 커피에 비해 살짝 뭔가 아쉽기도 하지만, 좀더 깔끔한 맛이 납니다.

티백의 장점은 우려내는 시간을 조절 할 수 있다는 것인데, 구스토 스페셜티 티백은 짧은 시간 동안 우려내어 마시는 것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구스토 스페셜티 원두 커피]

구스토 스페셜티 원두 커피는 생두를 직접 수입해서, 직접 로스팅한 신선한 원두 커피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두 커피의 경우 포장지 윗부분에 커피가 숨쉴수 있는 구멍이 있어, 원두 자체의 향을 미리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향만 가지고 판단하자면, Dark가 제일 맘에 들지만, 입맛으로는 Gold Mild가 맞을 것 같습니다. Cafe Royal의 경우에는 뭔가 풍부한 맛이 날것 같지만 잘 모르겠습니다. ^^;;;

사실 신의 물방울에 나오는 "오오~~~ 몇년도산 포도의 중얼중얼 꽃밭이 보이고 중얼중얼 오오~~ " 하면서 맛을 평가하고 싶지만,
단순하게 신맛이 강하네... 쓴맛이 강하네... 단맛이 강하네... (추가하자면 구수하네...) 이 정도 표현 밖에 못하는지라....

아.. 흠... 그런에 위에 쓴 깔끔하다는 표현은.... 뭐라 해야 할까요... 글 쓰면서도 앞뒤가 안 맞는 말을 하는듯한.... 일단 넘어갑시다 ;;;

[구스토 커피 생산 이력 추적제]

구스토 스페셜티 커피백과 원두를 보면 BSCA 마크와 함께 번호가 표시 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SCA에 대해서는 자세히 모르니 검색 결과로 대체하고...
BSCA(브라질 스페셜티 커피 협회) 커피 생산 관리 인증 과정

뭐.. 암튼 전체 생산량 중 7%에만 스페셜티 등급이 부여 된답니다....
그래서 당연히 받아온 커피에 기록된 모든 번호를 조회해봤습니다.

구스토 스페셜티 커피백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스토 스페셜티 커피 - 에스프레소 골드 마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스토 스페셜티 커피 - 에스프레소 골드 다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스토 스페셜티 커피 - 에스프레소 카페 로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우 먹는것보다 미국산이라고 표기된 소고기 먹는게 훨씬 싸고 속편할 정도로, 국내 유통 시장의 원산지 표기가 엉망이다 보니 "xxxx의 최고급 커피입니다." 라는 말을 믿기 어려운게 사실 입니다.

때문에, "스페셜티" 라는 단어를 직접 확인할 수 있게 BSCA 번호를 통해 확실하게 생산 이력이 추적된다는것은 구스토 커피만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가격적인 부분은 다른 원두 커피나 티백과 비교할때 나쁘지 않은것 같습니다.

쇼핑몰 가보니 에스프레소 골드 다크는 2+1 이벤트 중이고, 티백의 경우 10개들이 1Pack이 기본 가격이 6천6백원인데, 현재는 출시 이벤트로 추가 5봉이 더 동봉 한다고 합니다.

암튼 관심 있으신 분들은 구스토 쇼핑몰에 가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합니다.

구스토 커피 쇼핑몰: http://www.gustocoffee.co.kr/default.asp

원두의 경우 아직 마셔보지 못해서 잘 모르겠고,
티백보다는 역시 본점에서 마신 커피가 더 나은것 같습니다. (뭐.. 이런 당연한 말을.....)

그래도 본점 커피 1잔 가격이면 15잔 이상의 커피를 마실 수 있으니, 물보다 커피를 자주 마시는 저에게는 티백이 더 좋긴 합니다. :)

ps. 구스토 본점의 매장 언냐께서 아직 남친은 없으신듯 합니다... 인증샷은 당연히 없 ;;;
      아.. 내가 더 급한건가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