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올것이 없었는데 택배가 도착해서 확인해 보니 윈키아 플래너에서 2013년 플래너를 보내왔습니다.  :)




제가 윈키아 플래너와 관련이 있어서 윈키아 플래너가 저에게 무료로 보내준것은 아니고, 비고란에 적혀 있듯이 2012년 다이어리로 윈키아 마아버젼을 구입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2012년 12월 21일이 지나도 멸망하지 않을 경우 2013년 플래너를 보내준다는 이벤트였는데, 아직 21일은 한참 남았는데요~~~~~


2013년 플래너를 써보기 위해서라도 지구가 멸망하면 안될것입니다!!!!




플래너 포장은 기억속의 2012년 형이나 실제 본 2013년형이나 큰 차이는 없는 것 같습니다.






2013년 윈키아 플래너에서 가장 맘에 들은 점은 바로 별책 부록으로 제공 되는 플래너 메뉴얼!!




왼쪽이 2013년형 윈키아 플래너, 오른쪽이 2012년형 윈키아 플래너입니다. 디자인 상의 차이는 있지만 큰 차이는 없네요.




2013년형은 플래너 맨 뒷면에 간단한 메모나 영수증등을 보관할 수 있는 투명 필름이 새로 생겼습니다.



그리고 기억해야 하는 부분을 손쉽게 찾을 수 있게 해주는 책갈피가 3개로 늘어났군요.




개인적으로 다이어리를 직접 만들어 쓰려고 하고 있는지라 불편한 점의 개선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있는데 (2012년 윈키아 플래너를 쓰다보니 저에게는 주간 플래너보다는, 1일 플래너가 좀더 맞는것 같습니다. ) 사용자 의견을 적극 반영해서 2012년 보다 좋아진 모습을 보니 앞으로 더 발전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쨌든 장난반 호기심반으로 윈키아 플래너 마야 버전을 구입했던 것인데, 실제로 지구 멸망 여부와 상관없이(?) 2013년 다이어리를 받게 되니 기분이 좋군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