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고기 본점에 다녀 왔습니다. ^^

최근 착한고기 체인이 많이 늘어나고 있고, 수원쪽에도 생긴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수원이 아닌 다른 쪽의 체인점을 가본적은 있는데, 본점을 다녀오고 나서는 "역시 본점이 최고!!"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착한고기 본점의 간판 입니다. 이곳에서 고기를 사게 됩니다.
착한고기의 메뉴판은 600g 이 기본입니다. 그래서 다른곳에 사는 것처럼 샀다가는 양이 무한정 많아질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찬입니다. 고기를 사고 나서 기본찬과 불은 1인당 3천원씩 내고 따로 구입을 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술은 제가 가격대비 최고로 치는 Villa M Romeo 와 복분자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판이 셋팅되고 나서, 미리 사온 소세지와 버섯을 셋팅하였습니다.
여기서 착한고기 본점의 장점이 나옵니다. 즉, 원하는 것을 미리 준비해와서 고기와 함께 구워먹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주문한 고기가 나왔습니다. 육우 모듬과 가브리살 300g~~~
최근들어 바뀐 생각은 정확히 모를 때에는 그냥 속 편하게 아래 등급을 먹으면 된다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판에 올려 놓고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당히 익고나면 가위질을 샤샤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리 올려놓은 버섯도 잘~~ 익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흠.. 사진 핀은 어디로 간게냐......이렇게 찍은 사진은 이거 하나여서 어쩔수 없이 첨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정도 고기를 먹고나서는, 남은 소세지와 새우를 구워먹었습니다.
근데, 새우는 구워먹으면 안된다며 머라머라 합니다.

췌... 원래 어떤걸 꿔먹던 머라 안하던 곳인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우를 매우 좋아하는 저는 새우에 붉은끼가 돌자마자 사진 찍고,
새우가 완전히 구워지고 나서는 먹기 바빠서 사진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착한고기 본점은 가기는 매우 불편하지만, 미리 준비한 음식을 눈치 없이 (새우는 눈치를 받았지만 ;;)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체인점과는 확실하게 틀린 것 같습니다.
사실 착한고기는 그게 제일 큰 매력이었는데, 체인점에서는 힘들다는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착한 고기 본점을 가신다면, 미리미리 원하는 음식을 준비해 가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