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산 임도가 매우 좋다는 이야기를 보고 한번 다녀오기로 결심했습니다.

속도계에 기록된 내용은, 총 거리 65.7km, 평속 14.81km, 평균 케이던스 73
GPS에 기록된 라이딩 시간은 4시간04분입니다

GPS 경로 및 고도 정보 (Sony CS1, GPS Babel GPX 변환, Soprt Track 2.0 사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제의 시작은 "이왕 가는것 여기저기 들러보자!"

우선, 수원 서호부터 들려서 항상 찍어주는 나무를 한컷 찍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균관대를 거쳐 가면서 "저기로 가면 어디??" 즉, 호기심이 발동하여 신일 아파트 뒷쪽의 야산을 통해 내려가 봤습니다.
"역시.... 내가 길을 개척하면 이상한 코스만 나오는 구만 ㅜ.ㅜ" 이라는 생각이....

어찌되었든 왕송 저수지가 도착해서 역시 한컷 찍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제는 역시나 "저기로 가면 어디?" 였습니다.

왕송 저수지를 벗어나면서 "그래 가보는거야!!!" 하면서 초평동을 거쳐 이래저래 돌아 댕겨 봤습니다.
특히, 집에서 나오기전에 검색 할때 본 "에덴 기도원"과 비슷한 표지로 인하여 계속 진입을 ;;;;

결국 어의 없게도 "착한 고기"가 나오는 사태가 ;;;;

그래도 라이딩 하는 코스로는 나름 나쁘지 않았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찌저찌 대야미역까지 옵니다. 사진 한컷 찍어주고 (가끔 내가 사진이 취미인넘 맞는지 의심 스러울때가...)
갈팡질팡 하다가 일단 북쪽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내 터널입니다. 이건 또 검색할때 봤기 때문에 "오오오... 이제 좋은 코스로 진입 할 수 있는겨?"라는 생각을 했으나....
"산본" 이 표시를 보고 "에엥?? 또 길을 잘못 든게냐?? ㅜ.ㅜ" 라는 생각이... (나중에 보니 입구가는 길이 맞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내 터널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내 터널을 나와서 꽤 긴 자갈길 다운힐을 마치고 나니, 코스모스 군락지가 있더군요
역시서도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뭔가 이상한 느낌으로 수리산에 도착 합니다.  지금 보니 제대로 도착한게 맞군요 ;;;;

근데 성불사는 안보이고 상현사만 보였다는게 문제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너무 많이 헤메이고 다니는 바람에 힘이 빠져서 더 이상 올라가는 것은 힘들듯 해서 상현사까지 올라가서 사진을 찍고 내려 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길에 군포 화물 터미널 근처에서 사진도 한컷 찍어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오늘도 역시 이리저리 헤메이는 바람에 "수리산은 대체 어디에....ㅜ.ㅜ"를 외쳤지만
나름 재미있는 코스를 두군데 이상 만났습니다. (사실 착한고기 표지만 안봤어도 신나게 길을 헤메고 댕겼겠지만,
착한 고기 표지 보자마자 "내가 왜 여기에... 수리산은 어디에 ㅜ.ㅜ"를 외치면서 힘이 쭉 빠졌다는 ;;;)

코스 하나는 왕송 저수지 -> 초평동 들어가서 헤메이는 것이었고, 다른 코스하나는 능내 터널 -> 산본 입구 내려가기입니다.
둘다 자갈길 다운힐이 꽤 길기 때문에 스피드와 함께 스릴을 즐길 수 있습니다. 다만, 하드테일에게는 무리가 올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불쌍한 내 트리곤 ;;;)

둘중에 다시 갈만한 곳을 선택하라면, 능내 터널 -> 산본 입구 내려가는 코스 입니다. 좀더 길기도 하고 대야미역쪽에서 올라가면 큰 어려움 없이 올라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코스 끝이 수리산 입구와 마찬가지이니 만약 제가 수리산을 간다면 꼭 들러서 갈듯 합니다.

오늘은 수리산 입구까지가서 살짝 맛만 보고 왔지만, 언젠가는 다시 기어 올라가겠죠 ^^

자.. 그럼 수원 시민으로써 광교산은 언제 올라갈것인가?? 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광교산은 그닥 안땡겨서 ;;;;

'Article > Bicy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맞이 라이딩 & 샥 교체  (2) 2009.03.01
KHS XCT-555  (0) 2009.01.27
수리산 라이딩  (0) 2008.10.12
속초 라이딩  (0) 2008.10.11
광교산 헬기장 올라가기  (0) 2008.09.21
수리산은 대체 어디에....  (0) 2008.09.13
SLX 크랭크 셋 도착  (0) 2008.08.23
하트 코스 돌기 (확장된 하트 코스)  (0) 2008.07.12
동네 한바퀴#09 (슬라임 Slime 펑크 방지 테이프 사용기)  (0) 2008.06.29
락샥 다트3 스프링 구매 및 교체& 사용기  (0) 2008.06.16
CatEye V3  (0) 2008.06.08
게으른 블로거인지라 동네 한바퀴도 2틀만에 올리는군요 ^^;;

5월5일 어린이 날을 맞이 하여 수원 칠보산을 다녀왔습니다.

구글 어스에서 본 경로

제3 전망대 부터 시작해서  제2 전망대, 제1 전망대, 약수터로 가는 코스로 진행 하였습니다.
제3전망대는 자전거를 타고 갈 수 없는 코스여서, 거의 멜바를 하였습니다.
전날 코스 검색에서 "칠보산은 타기 매우 편한 산이다"라는 글을 봤는데,
제3 전망대 부터 시작하는 코스로 올라가보라고 하고 싶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SportTacks의 고도 정보를 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돌산을 자전거를 메고 올라왔습니다. ;;;
좋은 코스 놔두고 험한 코스로 올라온 잘못이 큽니다만... 어디를 봐서 저게 편안한 코스로 보입니까 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전망대에서 바로보는 풍경은 시원 하니 좋았습니다.
아마도 이런 맛에 등산을 즐기시는 것일텐데, 걸어서 등산하기는 또 싫으니 사람 맘이 참 힘듭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에 올라왔는데 증명 사진을 안 찍을 수 없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 사이에 두고도 한번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중간에 LG빌리지로 내려가는 길이 있었는데, 아마도 그쪽으로 내려 갔다면 매우 큰 후회를 할 뻔했습니다.
그 이후부터 탈만한 코스가 나타났기 때문이고, 생각해보면 제가 남들 안가는 코스로 올라온 것입니다.

코스를 생각해보면 약수터 부터 진입한다면 상당히 잼있게 탈만한 코스가 될듯 하지만,
약수터부터 진입이라면 저는 광교산을 가는 것이 더 좋을 듯 싶습니다. (아니면 경희대 뒷산??)

어찌되었든, 처음으로 자전거를 끌고 산에 올라갔는데 칠보산을 완전 정복하고 왔습니다. ^^

열심히 외로이 칠보산을 정복하고 나서, 날꿈형과 시로형과 칠보산 옆(?)으로 오리고기를 먹으러 갔습니다.

칠보농원에 도착해서 형님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 고기를 주문하면, 고구마가 담긴 숯불을 가져 옵니다.
고구마는 더 달라고하면 줄것 같기도 한데, 달라고 해본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가 셋팅되고 나면, 소금으로 간이된 오리 고기를 올려 놓고 굽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으로 내어오는 찬 들입니다. 이 찬들은 무제한으로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찍고 이야기 하는 동안 오리고기가 잘 익어 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 고기가 익고난 이후에는 먹느라고 정신이 없어서, 사진이 없습니다. ^^
다들 사진 찍는 사람들인데, 먹을때는 사진 그런것 필요 없습니다. -.-
일단 먹는게 중요합니다.

그래도 오리고기 다 먹고 배부르면 군고구마가 맛있게 익는 냄새가 납니다.
이제 배부르다고 군고구마는 사진 한컷 찍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5일은 처음으로 산도 타보고, 오리고기도 먹고 잼있게 보냈던 하루였습니다. :)

오리고기 : 칠보농원, 화성시 매송면 원평리 7-4, 292-0005
참고로 전화해서 위치를 물어보시면 설명을 잘 못해주십니다.
51사단으로 가시면 그 옆에 있으니, 51사단을 찾아 가시면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