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Ultra Nav Travel + MS Natural Wireless Laser Mouse 6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MS Natural wireless Laser Mouse 6000

바가지 인걸 알면서도 산 마우스...
사실 요즘 깍기도 귀찮아 졌음 ;;;

마우스를 잡는 손의 위차가 상당히 오묘한데....
우선 적응 기간이 필요 할 것 같은데, 적응 되고 나면 상당히 편할듯 하다.

- MS 무선 마우스들은 상당히 크거나 (데탑용) 작거나 (노트북용) 하지만,
   내 손 크기에 가장 잘 맞는 듯 하다.
- AA배터리 2개가 들어가서 상당히 무거울꺼라 생각 했는데,
   상당히 가벼운 느낌이다. (MS 인텔리 마우스 보다는 당연히 무겁긴 하다.)
- 마우스 슬라이드 패드가 바뀌었다고 하는데, 상당히 부드럽게 움직인다.
   (내가 쓰던 마우스가 5년 정도 쓴것 같은데.. 그것 때문인지도 ;;;)
- 움직여 보니, 기타 스트로크 하는 것 같다. 즉, 손목이 까딱 까딱 거리는 것이 아닌,
   전체가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준다.

- 평행 이동을 했는데, 약 10도 정도 대각선으로 이동 한다.
   즉, 기존의 마우스 사용법으로 움직이면 그렇다는 것이니, 적응하면 괜찮을 듯
- 마우스 포인터의 움직이는 속도가 너무 빠르다. 조절을 하자니 좀 어색 하고....
    안하자니 좀 그렇고... 고민 좀 해봐야 겠다.

좀더 제대로된 리뷰는... 할까.. 말까.. 고민인데...

포장도 대충 찍어서 버린걸로 봐서는..안할듯 하다 -,.-

사진은 대~충~ 찍었음 -_-;;; (20W 스탠드 두개 뿐이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HHK2Lite의 구매 목적을 우선 생각 해보면
- 수년간 사용해 왔던 아론 기계식 키보드가 불편하였다.
- 노트북/ 키보드 / 디지타이저 / 마우스 모두를 사용하기에는 비좁은 공간

결국 주 이유는 비좁은 공간 때문이었고, 이 때문에 미니 키보드를 고려 했으며,
여러 사용기등을 고려해본 결과 최종적으로 HHK2Lite를 고민 하고 있었다.

이때, IBM UltarNav를 판매한다는 글을 보게 되었고,
- 현재 사용하고 있는 키보드와 같은 배열
- 트랙 포인트 및 터치패드 일체형
- 미니 키보드 이지만, 적당한 키 크기 및 방향키
- 최소 x60과 비슷한 키감의 기대
로 인하여 HHK2Lite 대신 IBM UltraNav Travel를 구매하게 되었다.

IBM 마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Lenovo로 넘어간 이후 더이상 볼수 없을 지도 모르는, IBM 마크
TP처럼 이쁜 모습으로 해주면 좋으련만, 아쉬운 실크 인쇄로 되어 있다.

AccessIBM

사용자 삽입 이미지


AccessIBM 버튼! X60 노트북에는 ThinkVantage라는 낯설은 이름으로 되어 있으나,
원래는 IBM 노트북에서는 AccessIBM 버튼으로 시스템 복구를 실시 하였다.
UltraNav Travel에서는 OS상에서 시스템 정보를 보여주는 역활을 한다.

TrackPoi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IBM 노트북의 Point인 TrackPoint가 UltraNav Travel에 심어져 있다.
사실 터치 패드가 함께 달려 있긴 하지만, 실제적으로 TrackPoint 만을 사용하고 있다.
트랙포인트의 사용의 장점이라고 하면, 마우스 사용을 위한 움직임이 없어짐으로써
효율적인 면에서 매우 편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미니 키보드를 구매하기 위한 이유 중에서도 숫자 키패드로 인한, 마우스와 키보드간
 의 거리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함도 있었다. )


키 배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의 미니 키보드들은 작은 크기를 유지를 위하여 키캡의 전체적인 크기가 줄어들고,
키 배열이 이상하게 변경되어 있다. 특히 방향키의 희생이 가장 크나, UltraNav Travel은
방향키의 희생 최소화와 함께, IE에서 Back/Forward 의 역활을 하는 두개의 키까지
포함 되어 있어 매우 만족 스러운 키 배역을 가지고 있다.

키감

지금까지 사용해 왔던 키보드는 무수히 많으나, 키감을 따져가면서 사용했던 적은
없었기 때문에, 사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그다지 할 말은 없다.

같은 IBM 이라는 이유로 비교시, X60 보다는 떨어지는 키감을 제공하고 있다.
같은 펜타그래프 방식이라는 이유로 비교시,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X-Touch에 비해서는
좋은 키감을 보여주고 있다.다만, 키 감이라는 것은 개인의 주관적인 성향이 너무나
강한 부분이기 때문에, 키감을 중요시 하는 사람이라면 꼭 미리 사용해 보고 선택하기를
바란다.

총평

TP 사용자들은 매우 반길만한 키보드이나, 그렇지 않은 경우 가격대비 실망스러운
키보드 일지도 모른다. 어쨌든 난 현재 TP를 사용하고 있고, 터치패드 보다는 트랙포인트
를 더 좋아하는 관계로 매우 좋게 느껴지고 있다. 다만, 크기가 노트북 크기 만해서
Travel이라고 불리기에는 좀... 크지 않나 싶다.
그외 문제점에 대해서는 구입 후 1시간 동안 사용해보고 느낀 점에서 다 적어놨다.
(지금 다시 보면 너무 성급한 글이 아니었나 싶으나... 수정하기 귀찮아서 ---------__-;;;
 그나저나 티스토리 사용할때 리소스 문제는 좀 어떻게 처리를 해야 겠는데... 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