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 동대문 성곽 공원 -> 낙산 공원 -> 이화마을 코스로 브롬이 타고 널널하게 댕겨온 날


NEX 16-50 렌즈는 최대 광각에서 비네팅이 ㄷㄷㄷㄷㄷ



홍인지문




동대문 성곽 공원




낙산 공원



안녕!!! 이화마을



'Photo > Snap'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네 한바퀴 브롬이 인증샷  (0) 2013.04.05
비만 냥이 - 탐론 70-200  (0) 2013.03.19
눈 오는 날 (110123)  (0) 2011.01.23
가장 아쉬운 사진...  (0) 2010.12.24
퇴근길 풍경 - 20100318  (0) 2010.03.18
2010.1.4 출근길 소경  (1) 2010.01.06
090529 영결식 다녀왔습니다.  (0) 2009.06.01
Rainy Day  (0) 2009.05.23
서울의 랜드마크 명박산성을 다녀왔습니다.  (0) 2008.06.11
일상 속의 소경#01  (0) 2007.11.24
출근 길 소경#01  (0) 2007.11.20

브롬이 장바구니 ( 브롬톤 폴딩 바스켓) 포스팅에서 언급한 살짝 개조(?)에 대해 궁금하셨던 분이 쪽지를 보내셨는데 제가 네이버 메일 / 쪽지는 거의 한달에 한번 정도만 확인을 안하는 관계로 이제서야 쪽지 확인을........

솔직히 브롬톤과 그 악세사리를 보면 항상 "값에 비해 항상 1% 부족"하다고 생각 합니다.

물론, 그 덕에 브롬톤 유저들은 눈물을 머금고 추가 지출을 해야 하고 브롬톤은 돈을 벌지만... 솔직히 이지휠, 캐리어 블럭 정도는 그냥 달아줘야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잠깐 삼천포로 빠졌는데... 브롬톤 장바구니를 처음 받고 나서 느꼈던 것도 바로 그 1% 부족입니다.

"입구 장금 장치가 없네? 짐이 없을 때에도 벌리고 다녀야 하는거냐??"

짐이 없어도 이렇게 벌리고 타야 합니다. OTL

그리고 저 벨크로가 아쉬운 1%을 보완하게 위해 제가 추가한것입니다.




잠금장치의 포인트는 벨크로는 달아주기

가방 장금장치로는 자석 똑딱이 형태가 가장 편하겠지만, 이거하나 개조하자고 동대문가서 똑딱이 단추 사오기도 그렇고, 결국 벨크로를 달아줬습니다.

장착 포인트는 브롬톤 장바구니 로고 윗부분에 벨크로가 붙을 수 있도록 벨크로를 붙여주는 것입니다.





마트에서 접착식 벨크로도 팔고 있습니다만, 저는 그냥 집에 굴러다니는 벨크로 잘라서 바느질을 했습니다.

편리성은 당연히 마트에서 파는 접착식 벨크로이고, 튼튼함은 아무래도 바느질이겠죠?

만약 바느질 하시기로 결정하셨으면 대바늘과 골무가 필요합니다. 브롬톤 장바구니 천 재질이 너무 튼튼해서 바느질할때 매우 힘들고 손가락이 아픕니다.

후면의 경우 이미 안쪽에 별도의 벨크로가 붙어 있기 때문에 별도로 벨크로를 붙일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선정리용 벨크로를 붙여 주세요





벨크로를 다 붙이셨다면 브롬톤 장바구니 손잡이를 넣어서 앞쪽에 벨크로 접착 부분에 붙이면 완성! 입니다.






윗면을 보면 이러한 모양이 됩니다.




사실 벨크로 다는게 어려운것도 아닌데 이런 1%의 부족함이 참으로 아쉬운게 브롬톤 & 브롬톤 악세사리들이죠

덕분에 매우 고가의 악세사리도 존재하고 튜닝 할 수 있는 재미도 있지만 그래도 아쉬운것은 아쉬운것이죠

자석까지는 기대하지도 않으니 다음번에는 장바구니에 저런 잠금 장치를 해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장바구니 계속 이용해보니 제가 좀 험하게 타는 편이라서 그런지, "음? 장바구니에 물건 넣구나서 턱을 넘을 때 물건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그물이 없네?"라는 아쉬움이...

조만간 그물막하나 달아줘야 할듯 싶습니다. ;;;

인터넷 바꾸고 받은 상품권으로 마트로 밥통 사러 브롬이를 타고 룰루 랄라 갔습니다 .

갔을 때만 해도 "밥통 배달해 주겠지~~~" 했는데 막상 가보니 "밥통 배달은 안됩니다 고갱님~" OTL

.
.
.
.
.

그래도 밥은 먹어야 하겠기에.... 브롬이에 밥통 장착!!!!

사진은 아이폰이라 흔들렸 ;;;





물론  "저 쉥x 뭐냐????? @.@?" 라는 사람들의 시선을 받으며 집으로 고고씽!!!

암튼 최고가 장보기 마실 자장구 브롬이!!!
브롬톤을 구입했더니 악세서리 가격이 상상초월 -_-;;;

조끄마한 가죽으로 만들어진 탑튜브 커버도 무려 3만냥 정도!!!

그래서 브롭톤 탑 튜브 커버를 직접 만들기로 했습니다.

20cm x 15cm 정도의 크기로 가죽을 잘라내고 1cm 간격으로 표시를 한 다음, 3.5mm 타공 펀치로 구멍을 내줍니다.
두껍고 억센 재질의 가죽이 아니어서 커터칼로도 손쉽게 잘립니다.

제가 구입한 가죽 크기가 총 60cm x 30cm 이므로 사용하지 못하는 영역을 고려하더라도 20cm x 15cm 크기의 탑튜브 커버 5개 정도는 충분히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탑튜브 커버가 위치할 자리를 미리 잡아 봅니다.
비율 상으로는 가로 길이가 한참 긴듯 싶은데 튜브 뒷쪽으로 휘어서 그런것이고 실제로는 20cm x 15cm가 맞습니다.



이제 끈 두께를 확인 하기 위해 연습용 끈을 만들고 연습을 해봅니다.



적당한 끈 두께가 결정 되었다면 4개 정도를 미리 만들어 놓고 본격적으로 브롬톤에 탑 튜브를 감아 주기 시작합니다.






이렇게 끝까지 감아 주게 되면 브롬톤 탑튜브 커버 만들기가 마무리 됩니다.




자작을 한 것이니 실제 판매되는 제품이 비하면 가죽 재질이나 마감 품질 등은 떨어질 수 밖에 없지만, 제작 및 장착까지 한시간 정도면 마무리 되므로 브롬톤 유저라면 한번씩은 도전해 볼 만할 것 같습니다.

자작 재료 및 가격
30cm x 30cm 브라운 통가죽 9천6백원x2 (총 2장 크기 구입 실제 크기는 60cm x 30cm 으로 도착 )
30cm x 30cm 흰색 크랙 통가죽 6천원x1
타공펀치 2.5mm 1개, 타공 펀치 3.5mm 1개 개당 3천5백원

* 가격 비교 사이트에서 검색어를 가죽원단 같은 것으로 검색 하시면 판매 사이트를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브롬톤 탑뷰브 커버의 역활은 타고 내리거나, 접을 때 스크래치 방지 용도 이므로
비싸고 좋은 가죽 보다는 싼 가격에 적당한 품질의 가죽이면 충분합니다.
  1. 돌고래 2012.05.17 19:18

    저기요 이끈도 가죽을 얇게자른건가여?아니면 끈을따로 판매하나요??

브롬톤 박스 모습. 지난번 풀샥을 택배로 받았을 때에는 그 크기가 어마어마했는데 내 필름 스캐너 박스 보다 조금 더 큰 정도로 아담하다



박스 개봉. 이건 아무도 찍은 사람이 없길래 -0-;;



내 로드 알레즈와의 비교. 브롬톤의 장점은 역시 저렇게 접혀서 보관이 가능 하다는 것이지.



그리고 공돌이 특성 상 도착 하자 실행 한 개조는 인라인 휠 달기


인라인 휠은 이지 휠 대신 장착한것. 솔직히 브롬톤 가격이 얼마인데... 이지휠 같은건 그냥 달아놔야 하는것 아님 -_-?


그리고 인라인 휠의 경우 사용하는 부싱의 안쪽 넓이가 8mm, 브롬톤은 6mm 고로 볼트에 전기 테이프를 2mm 정도만 감아 주면 된다는.


나무 토막은 찍히는것을 막기 위해 임시로 해둔 조치





그리고 이건 브롬톤 악세사리인 C프레임에 메코 F-2를 장착한 모습. 끈 색상이 다른 이유는 예전에 사용하던 메코 F-1에 부속품으로 들어있던 것이라 그렇다는. 어쨌든 모양새는 별루지만, 생각외로 튼튼하게 거치되는 지라 일단 가방 값은 굳은 것 같음.



암튼 대전까지 라이딩 하고 왔음에도 복잡한 머리속이 정리 되지 않아서, 크게 한방 질렀는데, 역시 지름도 크게 도움은 안되는듯 -_-?

어짜피 내가 고민한다고 해결될 일도 아니고, 그 일의 해결 방법은 전문가 분들이 알아서 해주실 터이니 난 그냥 다른 작업을 계속 진행 해야 겠다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