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새로운 작가의 책을 접하기 보다는, 기존에 알던 작가의 책 중에서
신간이 나오는 경우에만 책을 구입하게 된다.

윗 말과는 모순되지만, 해변의 카푸카는 이번에 새로 구입한 책이다.
정확히는 읽는 시기를 놓쳤다고 해야 할까?

아웃 포커싱에서 팬 포커싱을 자연스럽게 가져가는 스토리 라인을 가지고 있다.
(내용 적인 측면에서는 의외로 괴기적인 성격 또한 가지고 있긴 하다)

작가가 하고 싶었던 말중, 내가 받아 들이는 말은 아마도 1권 초반에 나왔던 것이
전부인 것 같고...(사실 그 이야기 하나로 전체적인 스토리가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책을 읽으면서 문득, 그 동안 이런저런 지식의 습득(?) 너무 게을리 했다는 생각이
드는 이유는 무엇일까?

읽는 시기를 놓쳐서 읽어 나가는데 어려움을 느끼긴 했지만 (요즘 들어 가만히 앉아서
책을 읽다 보면 자꾸 졸려 온다...) 나름 대로 재미 있게 읽은 책.

+ Recent posts